.

.

해넘이...

그땐 새로운 날이 찾아오는 줄 몰랐다.

새로운 인연이 찾아올 줄도 몰랐다. 

애써 모두 외면했는지도 모른다. 


16년 10월, 창덕궁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A scene - 35

Photos/Landscapes 2018.03.18 23:29

.

    

아득히 먼 과거의 기억이 수면에 떠오른 듯

수면위에 그 순간의 시공간이 담겼다. 

화창한 가을의 어느날 이었다, 는 것밖엔 기억나지 않는다. 

이제 나에겐 새로운 시간의 장이 펼쳐졌기 때문이다. 


16년 10월, 비원 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.

.

저편에서는

하늘에 낚싯대를 드리운다..

이편에서 바람이 분다,

저편까지 불어들어 찌가 더 멀리 날아간다..


16년 9월, 여의도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    

티스토리 툴바